비건 "협상 데드라인 없다"…北에 회동 공식 제안(상보)

[the300] 이도훈 본부장과 북핵수석대표 협의..."협상시 北 모든 관심사 논의 가능"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친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2019.12.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한 중인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부장관 지명자)가 북미 정상이 합의한 비핵화 협상의 '데드라인'은 없다며 북한에 회동을 공식 제안했다.

비건 대표는 1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약식 회견을 갖고 "미북 정상의 합의 실천에 데드라인(시한)은 없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특히 "외교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에 변함이 없다"며 "(북미가) 협상을 하면 북한의 모든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비건 대표의 이런 발언은 미국의 새 계산법을 요구하는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에 구애받지 않고 북한과 외교적 대화와 협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비건 대표는 "북한의 카운터파트에게 직접 말하겠다. 일을 할 때이고 완결하자"면서 "우리는 여기 와 있다. 당신들(북한)은 우리와 어떻게 접촉할 지 알 것"이라고 했다. 미 국무부 부장관으로 지명돼 인준을 기다리고 있는 만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에게 판문점 회동을 공식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아주 좋은 협의를 가졌다"며 "한미는 지금까지 해 온 것과 마찬가지로 긴밀한 공조 하에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앞으로도 계속 빈틈없는 (한미) 공조체제를 유지하며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과도 긴밀히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