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불발되자 '네탓'…민주당·한국당 "우린 열자고 했다"

[the300]이인영 "한국당 필리버스터로 합의가 휴짓장으로"…심재철 "무산 책임 민주당과 국회의장에게"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3당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하고 있다. 오른쪽 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심재철 자유한국당, 문 의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사진=뉴스1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합의로 13일 오후 3시 열리려던 본회의가 결국 무산되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 상대 당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개의 무산 선언 입장 발표 이후 민주당 의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국회의장이 최종 합의를 위해 오후 7시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추진했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원내) 대표가 참석하지 않아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 원내대표는 "오전 11시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예산 부수 법안과 민생법안 등을 처리하겠다는 합의를 했다"며 "이 합의는 한국당이 의원총회 등을 거치며 '회기 결정 건'에 또 다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을 해 휴짓장이 돼 버렸다"고도 말했다.

이날 본회의가 오후 7시를 넘겨서까지 지연되다 무산된 점에도 이 원내대표는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정말 많은 대부분의 의원들이 국회 본회의를 위해 대기해 주셨음에도 결국 오늘 본회의는 무산됐다"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도움에 큰 감사 드린다"고 했다.

반면 한국당은 자신들은 본회의를 열고 싶었다며 본회의 무산 책임을 민주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돌렸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의장의 입장 발표 직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한국당은 본회의를 열자고 했고 열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그러면 민생 법안들은 필리버스터 없이 그대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었다"며 "본회의를 이렇게 무산시킨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과 국회의장 측에 있다. 본회의 무산 책임에 대단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심 원내대표는 "안건 처리 순서가 되면 제1항으로 올라갈 회기 결정 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 신청도)도 필리버스터 대상이 된다는 점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국당은 12월 임시국회 회기를 정하기 위해 본회의에서 제1안건으로 올라올 예정이던 회기 결정 안건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여당에서는 회기 결정 안건에는 필리버스터를 신청할 수 없다고 주장했지만 한국당은 "국회법에 따라 할 수 있다"고 맞섰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