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더는 기다릴 수 없다"…오는 13일 패스트트랙法 상정 추진

[the300]이인영 "文의장에게 상정 요청…필리버스터 막지 않겠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3일 본회의를 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의 상정을 추진한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해당 법안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할 경우 이를 방해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더는 기다려도 대화와 타협만으로 오늘의 정국을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며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내일 본회의를 열어 개혁법안과 민생법안을 상정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선거개혁 법안 처리가 더는 미룰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며 "선거법 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를 미뤄왔지만 한국당이 끝내 협상을 외면하고 농성을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단호히 개혁법안, 민생법안, 예산부수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했다.  

필리버스터로 패스트트랙 법안의 표결을 지연시킨다는 한국당의 전략과 관련 이 원내대표는 "본회의가 열리면 민주적이고 적법하게 법안을 처리하겠다"며 "쟁점 있는 법안인 만큼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굳이 막거나 방해하지 않겠다. 대신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면 우리도 당당히 토론해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13일 본회의가 열릴 경우 선거법, 검찰개혁법, 유치원 3법 순서로 상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정책조정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시기적으로 가장 급한 것은 선거법"이라며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에 따라 조정될 가능성이 있지만 예상되는 순서는 선거법, 검찰개혁법, 유치원 3법"이라고 부연했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조정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윤관석 정책위부의장등이 새로 바뀐 배경지를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스1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