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모친상 31일 오전 장례미사…신도들 입장

[the300]

30일 오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로 배달된 조화가 되돌아가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라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뉴시스】배훈식 기자 = 2019.10.30.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식이 31일 마무리된다. 문 대통령 등 유족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 빈소가 있는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장례미사를 끝으로 발인한다. 

오전 9시10분경부터 신도들이 성당으로 하나둘 입장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