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모친 위독해 병문안 예정..소천은 사실아냐"

[the300](상보)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했다는 소문에 대해 "소천하시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위독하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어머님과 관련한 (소천) 정보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위독해서, 문 대통령은 어머니를 뵈러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에 살고있던 강 여사는 올해 92세로, 최근 고령 등에 따라 병원 입원 치료를 받는 걸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토요일인 26일, 부산을 찾아 모친을 병문안했다.

앞서 강 여사가 별세했다는 소문이 급속히 확산되며 청와대가 해명에 나섰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AI) 주제 회의인 ‘DEVIEW 2019’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8. dahora83@newsis.com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