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재정확대, 경제하방 대응할 마지막 카드"

[the300] 22일 문재인대통령 시정연설 후 "야당의 초당적 협력 촉구"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을 두고 "2020년 예산은 우리 경제의 혁신을 키우는 힘이면서 포용·공정·평화의 힘을 키우는 예산"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예산안 처리를 위한 야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전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이후 논평에서 "재정확대는 경제하방 위험성에 대응할 마지막 카드"라며 "우리 경제는 재정확대를 감당할 충분한 체력을 비축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2020년 예산안이 통과돼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며 "내년도 예산은 우리경제의 자생력을 높이고 촘촘해진 사회안전망은 국민들의 삶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이제 온 국민이 국회를 지켜보고 있다"며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과 국민경제의 안정을 위해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