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황교안 대표와 날만 잡히면 만날 용의 있다"

[the300]변혁 대표 "중요한 건 '개혁보수로 나와라, 낡은 집 허물고 새집 짓자' 제안에 진지하게 생각하시는 것"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만날 의사에 "만나자면 언제든지 나는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요한 건 만나는 게 아니라 '탄핵 강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와라, 그리고 낡은 집 허물고 새집 짓자'는 제 제안에 대해서 좀 진지하게 생각하시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황 대표와) 따로 연락한 건 없고, 양쪽에서 중간에 뭔가 매개 역할을 하시는 그런 분들이 좀 계신다"며 "언제든지 나는 뭐 날만 잡히면 만나서 얘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내에서 바른미래당과 통합에 반대 목소리가 있다는 질문에는 "한국당 의원님들의 몫"이라며 "남의 당 일에 말을 보탤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 출신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들도 한국당과 통합에 반대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원했던 변화를 한국당은 전혀 보여주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 변혁 안의 의원들이 (한국당과 접촉 움직임을) 무조건 통합하기 위한 것으로 볼게 아니다"며 "제가 그 부분(통합의 전제조건)에 원칙을 갖고 있고 제가 설명한 원칙에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저 정도면...'이라고 생각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유 의원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정계복귀가 늦어지면서 보수대통합의 시기가 지연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변혁 의원님들과 같이 협의해서 우리는 우리 가는 방향과 속도를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손학규 당 대표에 맞서 바른미래당 연합군(변혁)을 이끌고 있다. 변혁은 바른정당계 8명, 국민의당 안철수계 7명 등으로 구성돼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