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박근혜도 두달만에 끝났는데…조국 수사 결론 내야"

[the300]"한국당, 조국 사퇴하니까 이제 돌변해 공수처 반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두 달 가까이 끌고 있는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도 결론을 내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도 두 달만에 끝났는데 더 많은 검사와 수사인력을 투입하고도 결론을 못 내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백지 공소장을 내는 것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며 "재판이 시작됐는데 공소사실이 무엇이고 증거가 무엇인지 아무 것도 모르는 재판에 어떻게 임할 수 있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반대와 관련 "그동안 안 된다는 얘기를 언제 했냐"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고 나니까 이제 태도를 돌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조 전 장관과 국민들께서 몸으로 만들어주신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된다"며 "그런데 어이없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한국당은 어제부터 공수처 설치 법안은 절대 안 된다며 장기집권을 위한 전략이라는 터무니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고위공직자의 비리에 대해 수사를 하는 기관"이라며 "온국민이 한결같이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기대하는데 한국당은 절대로 안 된다고 한다. 그 얘기는 고위공직자 비리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