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한국당, 자기들 선거법 내놓고 협상 임해야"

[the300]오신환 "공수처, 반대만 외치면 괴물조직 탄생 못막고 반개혁세력으로 몰려"…한국당에 경고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바른미래당)가 "자유한국당은 자기들 선거법을 내놓고 여야 협상에 임해야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변혁 의원회의에서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날치기로 처리한 선거법과 공수처법 2건, 검경수사권조정법안이 정기국회 최대쟁점으로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사법제도 개편에 드라이브를 거는 분위기에서 선거제도 개편 논의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4월 선거제도 개편안도 사법제도개편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다. 당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선거제도와 사법제도 개편안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유 대표는 "선거법은 국민들이 대표를 어떻게 뽑느냐하는 민주주의 규칙의 문제라 다수가 수의 힘으로 마음대로 법을 고치는 것은 오랜 국회 관행에도 어긋나 4월부터 반대해왔다"며 "선거법은 여야 합의로 고쳐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남은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개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아무 반성없이 검찰개혁문제를 야당 압박 수단으로 악용하는 치졸한 행태를 보인다"며 "민주당이 80년대 운동권식 선동으로 검찰개혁문제에 접근하면 검찰개혁이 점점 어려워 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1980년대 청와대 직속 공안검찰 시즌2"라며 "처장, 차장, 조사관 모두 대통령이 임명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을 향해서는 수사권을 축소하라고 윽박지르면서 공수처엔 사실상 제한 없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고 있다"며 "적어도 수사와 기소를 분리한다는 대원칙하에서 공수처의 인사독립으로 정치적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이같은 바른미래당 안이 민주당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돼 있다"며 "바른미래당안 중심으로 야당이 힘을 모아야 문재인정권의 선무당 사람잡는 검찰개악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을 향해서도 "반대만 외치면 괴물조직 탄생을 막지도 못하고 반개혁세력으로 몰리는 패착이 될 것을 경고한다"며 "야당이 앞장서서 검찰개혁 주도하는게 보수정치에 대한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