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때아닌 文대통령 '치매논란'…복지위 '아수라장'

[the300]김승희 "건망증은 치매 초기증상"…정춘숙 "정쟁유도, 국감 못해"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2019.10.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때아닌 문재인 대통령 치매논란이 벌어졌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통령 국가기록관 건립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기억력에 문제를 제기했고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에 반발하면서다. 복지위 국정감사장은 고성이 오가며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김 의원은 4일 국회 복지위-보건복지부 국감에서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다르다고 하지만 초기 증상으로 건망증이 나타날 수 있다"며 "국민들은 요즘 대통령의 기억력에 대해 걱정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며칠 전 대통령 기억력과 관련해 문 대통령 기록관을 짓는다고 했는데 청와대에서는 몰랐다면서 불같이 화냈다"며 "사실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직접 방망이로 두드려서 의결했다. 대통령 주치의 뿐 아니라 보건복지부 장관님께서도 대통령의 기억력을 잘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가치매책임제'가 대통령 공약 1호라는 점도 언급했다.

기 의원은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난 뒤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지금부터 복지부 국감을 진행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기 의원은 "복지위는 정쟁을 지양하고 정책검증을 하자고해서 조국, 나경원관련 증인을 배제했고 기업총수도 납득할 만한 사유없이 부르지 말자고 약속해서 잡음이 있었지만 조정이 됐다"며 "그런데 국가기록원 문제가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는데 '대통령이 나 몰라라 한다' '건망증이 아니냐' '그게 치매가 아니냐' '복지부 장관이 챙겨야하는 것 아니냐'고 하는 것은 조롱이자 폄훼"라고 말했다.

기 의원은 "어떻게 저런 인식을 가질 수 있나. 대통령을 향해 이렇게 인신공격을 할수 있는 것이냐"며 "대통령이 건망증이 있으니 치매에 걸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유추할수있도록 몰아가는 행태를 보이는 국정감사를 진행할 수 없다.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도둑이 제발거리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며 "대통령 기억력 문제를 복지부 장관에게 챙기라고 왜 못하냐. 뭐가 모욕이냐"며 반발했다.

정춘숙 민주당 의원은 이에 "복지위는 국민의 삶과 직접 연관된 다양한 주제를 다루기 때문에 정책국감을 하자고 했는데 (김 의원이) 정쟁을 유도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에게 면책특권이 있다지만 이건 명예훼손이다. 원활한 국정감사 진행을 위해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으로 복지위 국감장은 고성이 오가며 아수라장이 됐다. 회의를 진행하기 어려울 정도로 여기저기서 고함과 삿대질이 오갔다. 김상희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라고 요구했고 김승희 의원은 "내가 그런 말을 왜 못하냐"며 고함치며 맞받아쳤다. 의원들의 고성이 계속되자 김세연 복지위원장은 간사간 합의를 위해 정회를 선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