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올해 경제성장률 2.0%도 쉽지 않은 상황"

[the300]"내년은 올해보다 더 어려운 상황 만들어지고 있어"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정책경연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경제성장률 전망과 관련, "올해 2.6%, 2.7% 성장을 기대했는데 현재 2.0%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정책토론회에서 "미중 무역갈등이 심하고, 일본이 경제도발을 하고, 사우디 유전시설이 파괴당하는 등 국제적 상황이 매우 나빠지고 있기 때문에 모처럼 회복되는 우리 경제가 주변 환경이 나빠지니까 빨리 진전을 못하고 있다"며 이같은 전망을 밝혔다.

이 대표는 "올해보다 내년 경제가 더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내년은 올해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 만들어지고 있어 굉장히 어렵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남북경협과 관련, "개성공단을 남북공단이 아니고 세계적인 국제공단으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며 "중국, 일본, 미국도 참여하는 세계적인 공단으로 만들어 놓으면 어느 한쪽이 폐쇄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기업인들과 얘기했는데 실제로 미국 기업들이 지금 중국 등에 진출해 봐도 개성공단만큼 생산성 있는 곳이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가능한 미국과 더 얘기를 해서 개성공단을 국제공단으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개성만이 아니라 다른 지역에도 공단을 만드는 작업을 해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만드는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으면 '평화가 온다. 경제가 온다'가 사실로 실현될 수 있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