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형사사건 수사공보 개선, 가족 검찰 수사 마무리 후 시행할것"

[the300]수사공보준칙 개정 박상기 장관 시절 내용…가족 관련은 오해"

조국 법무부장관이 18일 "형사사건 수사공보개선은 관계 기관 의견 수렴을 거치고 제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된 후에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법·법무개혁 당정협의에서 "일부에서는 제 가족이 관련 돼서 추진된 것으로 오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형사사건 수사공보 개선 방안은 이미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이 충분히 논의를 거쳐 추진하던 내용 그대로"라며 "저와 무관하게 이미 추진되던 것을 이어받아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가족 관련) 수사팀의 공정한 수사를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현재 수사 때문에 수사팀에 불이익 줄 것이란 보도나 소문은 전혀 근거없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