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또 성비위…캄보디아 주재 외교관 '직위해제'

[the300] 현지 감사서 여직원 성추행 적발돼 귀임 조치 '징계 절차' 진행



캄보디아 주재 한국 대사관에 근무하는 외교관 A씨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해제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해당 외교관에 대해 관련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귀임 조치했다"고 말했다.

외교부 감사 결과 A씨는 지난해 여직원 B씨를 저녁 자리에 불러내 억지로 술을 권하고 불쾌감을 줄 수 있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도 수차례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성추행 사실을 외교부 감사관실에 알렸고, 외교부는 현지 감사를 벌여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지난 7월 A씨를 직위해제했다.

외교부는 2015년 주에티오피아 대사관 성폭력 사건 등 부내 성 비위 사건이 이어지자 2017년 공관장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도입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성 관련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주재 총영사가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최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