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들은 계란찜보다 스크럼블을 더 좋아해요"

[the300]육군 102기갑여단 정미희 중사, 급양관리부사관으로 근무하며 장병 입맛 사로잡아

닭고기야채볶음밥을 조리하고 있는 정미희 중사 / 사진제공 = 육군

단호박시리얼샐러드, 치즈시즈닝 핫도그, 참치마요덮밥, 생크림크로와상, 너비아니, 치킨너켓… 최근 육군102기갑여단 충마대대 병영식당에서 나온 메뉴다.

추석을 앞두고 장병들의 식단 개선에 힘쓰고 있는 부사관이 있어 화제다. 한때 유명호텔의 조리장을 꿈꾸던 정미희 중사(35·여)가 주인공. 그녀는 대대 급양관리부사관으로 근무하면서 장병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우리 군은 기존에 가공식품을 중앙(방위사업청)에서 계약해 각 부대에 보급해 왔다. 올해부터는 부대 여건에 맞게 일부 재료를 추가 구매할 수 있도록 전 대대급에 연간 최대 1800만원의 '자율 부재료 구매예산’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정 중사는 이 예산을 활용해 표준식단을 유지한 가운데 장병들이 선호하는 메뉴를 추가하고 재료를 첨가, 음식 맛을 풍부하게 낼 수 있는 방안을 항상 고민한다. 정 중사가 지난 6개월 간 장병들에게 선보인 50여 가지 메뉴 중에서 우거지감자탕, 볼케이노치킨, 참치마요덮밥, 단호박시리얼샐러드 등은 호응이 높아 매달 식단에 편성하고 있다.

정 중사는 매월 표준식단에 편성된 메뉴 중 설문을 통해 비선호 메뉴로 식별된 것은 조리방법을 달리해 장병들이 맛있게 먹고 영양도 보충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 계란찜과 슬라이스햄 찜의 경우, 스크럼블과 슬라이스햄 튀김으로 조리법을 변경하자 장병들이 선호하는 메뉴로 바뀌었다.

비선호 메뉴에 지속 선정된 식재료는 부식 청구량을 줄여 효율적인 잔반관리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이전과 비교했을 때 대대 병영식당의 잔반 양이 약 30% 감소했다.

정 중사는 “조리병과 함께 추가 메뉴선정, 레시피 개발, 시장조사를 하며 장병들의 의견이 반영된 메뉴를 편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급식을 제공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