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광복절 축전 교환 "북러협력 확대발전"

[the300]

(블라디보스토크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광복 74주년을 맞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축전을 교환하고 양국 친선·협력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선대 영도자들이 마련해주신 고귀한 전통을 계승해 새로운 높은 단계에 들어선 우리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끊임없이 확대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을 언급한 뒤 "이 기회에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가 있을 것과 아울러 친선적인 러시아 인민에게 번영과 복리가 있을 것을 충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에서 "식민지 기반에서 조선을 해방하기 위해 함께 싸운 붉은군대 군인들과 조선의 애국자들의 위훈에 대한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며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관계는 친선적이고 건설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담은 이를 여실히 확증하여주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나는 우리들 사이에 이룩된 합의들을 이행해나가는 것이 여러 분야에서의 쌍무협조를 더욱 강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에서의 안정과 안전을 보장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