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 "2045년, 하나된 나라 '원코리아'로 우뚝 설 기반 다질것"

[the300]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 "임기내 비핵화-평화체제 확고히"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 원코리아(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광복절을 맞아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 함께 ‘평화의 봄’에 뿌린 씨앗이 ‘번영의 나무’로 자랄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함께 ‘민주공화국’을 선포한 지 100년이 되었다"며 "우리는 100년 동안 성찰했고 성숙해졌다. 이제 어떤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만큼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이루기 위한 국민적 역량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며 "남강 이승훈 선생의 말을 되새겨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씨앗이 땅속에 들어가 무거운 흙을 들치고 올라올 때/제힘으로 들치지 남의 힘으로 올라오는 것을 본 일이 없다.”라는 남강의 말을 인용하며 "우리 힘으로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우리가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와 동아시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끄는 ‘새로운 한반도’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안=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08.15. pak7130@newsis.com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