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우리경제 튼튼…불안감 키우는 가짜뉴스 경계해야"

[the300]"우리 경제 근복적 성장세 건전"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3.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최근의 경제 상황과 관련해 "근거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며 "올바른 진단이 아닐뿐만 아니라 오히려 우리 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더해져 여러모로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면서도 "세계적인 신용 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무디스에 이어 며칠전 피치에서도 우리니라의 신용등급을 일본보다 두 단계 높은 'AA-'로 했고, 안정적 전망으로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외경제의 불확실성 확대로 성장 모멘텀이 둔화되었으나, 우리 경제의 근본적인 성장세는 건전하다"며 "낮은 국가부채 비율에 따른 재정건전성과 통화금융까지 모두 고려해 한국 경제에 대한 신인도는 여전히 좋다고 평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