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시장 변동성 커졌지만 기초체력 있어"

[the300]9일 '한국증시, 애널리스트로부터 듣는다' 간담회…"과도한 불안감 조성, 증시 등락에 잘못된 영향"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KB투자증권에서 열린 '한국증시, 애널리스트로부터 듣는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주식시장 엄중한상황은 엄중하게 경청할것이고, 우리경제 IMF 구제금융당시와 비교할만한 문제상황인지, 공포를 조장해도 되는 상황인지 마음한편으로는 의구심이 있다'고 말했다. 2019.8.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최근 증시 폭락과 관련, "시장 변동성은 커졌지만 우리 경제는 견뎌내고 이겨낼 수 있을 만큼 기초체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KB증권에서 열린 '한국증시, 애널리스트로부터 듣는다' 간담회에서 "시장에서 과도하게 불안감을 조성하는 목소리, 즉 주식시장 등락에 잘못된 영향을 미치는 것은 평범하고 소박한 삶을 사는 많은 사람들의 꿈을 부수는 무책임한 소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주식시장 불확실성은 주식뿐만 아니라 경제 전반에 똑같은 영향을 미친다"며 "기업 실적 부진이 증시에 하방압력을 가하는 측면을 잘 알고 있으나 이런 상황을 과연 IMF 당시와 비교할 만큼의 상황인지, 그만큼 공포감을 조성해도 된다는 것인지 마음 한켠에 의구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경제는 20년 전과 달리 기업도 정부도 기초체력은 좋아지고 강해졌다"며 "정부는 최근 모든 상황에 대응하고 있고 정책당국은 하방압력을 면밀히 분석해 과단성 있게 대처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정부가 9월까지 추경안을 75% 집행하려는 태세라 하반기 투자나 수출에 뒷심을 보탤 수 있는 기회로 작동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걱정들이 많은데 민주당도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변동 추이를 주시하고 외생 변수를 줄이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