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하락세' 野 '상승세' 지지율 희비교차

[the300]바른미래당 지지율 4%…"창당 이후 최저치"

더불어민주당이 39.6%의 지지율로 2주째 내림세를 보이며 40%선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9.6%로 2주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30% 선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8월 1주차 주중집계 결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1.9%포인트(p) 내린 39.6%로 8일 발표됐다. 한국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0.8%p 오른 29.6%다. 

리얼미터는 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미중 무역분쟁 격화에 이은 국내 금융시장 불안정성 심화로 국민의 경제‧안보 우려감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국민의 경제‧안보 우려감 확대와 바른미래당 내홍의 반사이익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의당은 1.1%p 오른 7.0%로 대부분의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바른미래당은 1.0%p 하락한 4.1%로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우리공화당은 0.1%p 상승한 2.2%를 기록했고 민주평화당도 0.4%p 오른 2.1%로 나타났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