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고노 담화' 일방적·자의적 주장" 정면 반박(상보)

[the300] "불행한 역사 직시, 피해자 고통치유 노력해야"..."보복 철회하고 외교로 돌아와야"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7.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9일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에 응하지 않은 한국을 상대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정부의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주장에 동의할 수 없고 구속될 필요도 없다"고 반박했다. 

외교부는 이날 '고노 외무상의 담화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을 통해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이 불행한 역사를 직시하면서 피해자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외교부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이미 제시한 대법원 판결 이행 문제의 원만한 해결 방안을 포함해 양국 국민과 피해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일측과 함께 논의해 나갈 수 있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보복적 성격의 수출 규제 등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고노 외무상은 전날 자정까지 제시한 3국 중재위 구성에 우리 정부가 응하지 않자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 청사로 초치해 항의한 뒤 담화를 발표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측에 의해 야기된 엄중한 한일관계 현황을 감안해 한국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