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장 후보자 "직원 불법 접대 의혹, 송구하게 생각"

[the300]"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징계 요청…제보 기업에 불이익 없을 것"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가 자신이 서울지방국세청장으로 재임할 당시 서울청 직원들이 현대자동차로부터 불법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기관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현대차 접대 비리 건과 관련해 당시 언론을 통해 밝혀진 3명 뿐 아니라 조사국 담당 세무조사 직원 14명 전체가 현대차 측으로부터 불법 접대를 받은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은 지난해 말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해 9월 서울청 직원 3명이 현대차 공장이 위치한 울산에 세무조사차 출장을 갔다가 현대차 측으로부터 3차례 식사·술 접대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심 의원은 현대차 직원으로부터 입수한 제보를 국세청에 확인한 결과, 지난해 6월에도 서울청 조사1국 2개팀 14명의 조사관이 현대차 측으로부터 교통편의, 식사·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김영란법 위반 아니냐는 심 의원의 질의에 "현재 재판 중에 있는 건"이라며 일단 김영란법 위반으로 징계를 요청한 상태다. 그런 일이 없도록 유념하겠다"고 답했다.

심 의원은 "직원들 제보에 의해 내용을 알게 됐는데 해당 기업에 대해 보복 조치를 취하거나 그래서는 안 된다"며 "밉보였다고 여러 가지 형태로 압박을 주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