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의 '큰그림'…先 복지문제 해결, 後 혁신도시·바이오 성장

[the300][지방선거 1년-②대구대전충남 시도지사]양승조 충남지사의 성과와 과제

편집자주  |  전국 17개 광역, 226개 기초 자치단체는 '잘살기' 위해 경쟁한다. 중앙정부는 전국이 모두 고르게 잘살도록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시장, 도지사, 군수, 구청장들은 저마다의 정책으로 주민들이 더 잘살게 하려 애쓴다. 나아가 대통령과 같은 더 큰 리더가 되는 꿈도 꾼다. 6·13 지방선거 1년을 맞아 전국 주요 시도지사들이 지난 1년간 '잘살았는지' 그들의 공약 이행 노력과 리더십 등을 통해 살펴봤다
민선 7기 충남은 저출산과 고령화, 양극화를 3대 사회 위기로 규정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취임 1년 후 이같은 위기를 극복하는 데 정책역량을 집중했다.

'복지수도 충남' 실현을 목표로 내걸었다. 출산 친화 분위기를 만들고 아이키우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2개월 미만 아이들에게 월 10만원씩 지급하는 '충남형 아기수당'은 양 지사의 주요 성과 중 하나다. 또 양 지사는 7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를 무료화하고 소상공인에 4대 사회보험료를 지원하는 제도를 안착시켰다.

미래 성장동력 육성에도 힘썼다.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을 천안에 갖췄다. 논산에선 국가 국방산업단지 사업이 선정됐다. 국방산업클러스터로 국방전력지원 체계 분야 허브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 유치와 석문산업단지 인입철도 도입도 양 지사가 내세울만한 성과로 꼽힌다.

남은 임기 3년 동안은 △내포혁신도시 지정 △해양바이오 산업 육성 △역간척 통한 생태 복원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취임 당시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내포를 혁신도시로 지정하고 수도권 공공기관을 내포신도시로 이전한다는 구상이다.

현재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전략 연구용역이 진행중이다. 내포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수소경제 구현을 위한 국가혁신클러스터도 지난해 10월 지정됐다.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추진하기 위해 광역시·도마다 1곳 이상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도 국회에 계류중이다. 다만 아직 여야 간 의견 차가 크다. 또 총선 등과 맞물려 정치적 해석 차이로 법 개정 논의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양 지사는 충남을 미래 해양바이오산업 중심지로 도약시킬 생각이다. 충남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국립생태원 등 연구 인프라를 갖췄다. 장항국가산단에서 전문기업 집적화도 가능해 중국이나 수도권에서 투자하기에 좋은 여건이란 설명이다.

충남은 앵커기업을 유치하고 벤처 창업 등 전문 기업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국내 주요 대학, 연구소 등과 네트워크를 강화해 해양바이오 허브화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서해안 역간척을 통한 친환경 동반성장도 향후 양 지사가 추진할 주요 과제다. 갯벌이 사라지면서 환경파괴가 심해진 가운데, 친환경 동반성장을 추진할 방침이다.

충남의 갯벌어업권 패류양식 규모는 전국 2위(건수 11.8%, 면적 12.8%) 수준이다. 양 지사는 생태를 복원시켜 생태도시를 조성할 생각이다. 생태복원 사업은 산업화 시기 무분별하게 막았던 방조제를 역간척해 갯벌 생태를 복원하는 새 모델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