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찾는 관광객 2138만명"…박원순표 정책의 '2022년 서울'

[the300][지방선거1년-①수도권 시도지사]박원순 서울시장 핵심 정책, 미세먼지와의 전면전…'그물망 대책' 성공할까

편집자주  |  전국 17개 광역, 226개 기초 자치단체는 '잘살기' 위해 경쟁한다. 중앙정부는 전국이 모두 고르게 잘살도록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시장, 도지사, 군수, 구청장들은 저마다의 정책으로 주민들이 더 잘살게 하려 애쓴다. 나아가 대통령과 같은 더 큰 리더가 되는 꿈도 꾼다. 6·13 지방선거 1년을 맞아 전국 주요 시도지사들이 지난 1년간 '잘살았는지' 그들의 공약 이행 노력과 리더십 등을 통해 살펴봤다.

'3선 시장'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연임에 성공하면서 미세먼지 대책과 같은 현안 문제 해결에 곧바로 나섰고, 소상공인을 위한 제로페이 도입 등 어려운 숙제를 푸는데도 빠르게 착수했다. 올해로 9년째 시정을 맡은 만큼 정책지속성은 박 시장의 강점으로 꼽힌다.

박 시장은 민선7기 들어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보다 공격적으로 나섰다. 지난 4월 미세먼지 재난대책본부를 설립해 미세먼지와 전면전을 선포하고, △사대문 안 녹색교통진흥지역 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통행 제한 △엔진이륜차 10만대 전기이륜차 교체 등 '미세먼지 10대 그물망 대책'을 추진 중이다.

서울지역 제로페이 가맹점은 지난 4월 10만호점을 돌파했다. 제로페이는 매장 내 QR코드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인식해 결제금액을 입력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이다. 지난해 12월 전국 최초로 서울시가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전국적으로 확대됐다. 아직 저조한 이용률이 숙제이지만 서울시는 관련 조례 개정 등을 통해 사업 확대를 모색 중이다.

박 시장의 서울시 정책 기조는 △사람중심 정책 △ 민선5·6기 시정성과 지속, 10년 혁명 완성 △내 삶을 바꾼 첫 번째 도시, 지난 6년보다 더 큰 변화 △오늘의 서울이 대한민국 미래의 표준 등이다. 앞서 지난해 선거 때는 △4차 산업혁명의 메카 6대 융합신산업 단지 조성 △서울페이 도입 △서울돌봄SOS △서울-평양 도시간 교류 △성평등 도시 △대기질 개선 △노후인프라 선제적 관리체계 구축 등을 공약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시민공약평가단 운영을 통해 7대 정책목표, 66개 핵심공약, 229개 세부사업을 공약실천계획서에 담았다. 박 시장은 2022년에 △서울방문 외래관광객수 2138만명 △서울형 신성장기업 1127개 △전기차 보급 8만대 △제로페이 이용액 42.7조원 △공공임대주택비율 9.7% 등 미래 서울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공적임대주택 공급 △전기차 보급 및 충전소 인프라 확충 △에너지자립형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일상생활 맞춤형 대중교통 서비스 확대 개선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기능 확대 강화 개편 △야간 주말보육 등 보육 틈새 해소 △서울형 어르신일자리 사업 확대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전 자치구 확대 설치 △노인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지원주택 공급 △비정규직 노동자 휴가비 지원 등의 세부공약을 꼼꼼하면서도 빠르게 이행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