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실타래 풀자", 양국 외교장관 오늘 '파리 회담'

[the300] OECD 각료이사회 참석계기 2개월 만에 한일회담...日정부 징용배상 '중재위 요청' 등 현안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2019.2.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어 악화된 양국 관계 전반의 현안을 논의한다. 일본 정부가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구한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 협의와 함께 한일 정상회담 개최 논의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연례 각료이사회에 참석 중인 강 장관은 이날 고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 지난 2월 독일 뮌헨안보회의 당시 회담 이후 약 3개월 만의 대면이다.

한일 관계는 역대 최악으로 평가될 만큼 갈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배상 판결, 초계기-레이더 갈등,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독도문제 등이 얽히고설켜 있다.

최근 일본 정부가 관계 정상화 희망 메시지를 발신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이번 외교장관회담을 앞두고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지난 20일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른 '중재위원회 개최'를 우리 측에 요청했다.

한국 정부가 양자 협의에 응하지 않자 대응 수위를 한 단계 더 끌어 올린 것이다. 일본 언론들은 우리 정부가 중재에 응하지 않으면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검토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중재위 개최 문제를 직접 거론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강 장관도 이런 정부의 입장을 재강조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음달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 개최 관련 논의도 오갈 전망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