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검경수사권 조정, 법사위서 논의해 완수할 것"

[the300]민갑룡 경찰청장 만나 "당정청 경찰개혁안, 큰 틀에서 다시 고민해야"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가 민갑룡 경찰청장의 예방을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검경 수사권조정과 관련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논의할 수 있는 과정들이 남아있기 때문에 더 큰 관심으로 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을 만나 "검찰개혁과 경찰개혁, 그리고 모든 국가 권력이 국민에게 다시 돌아갈 수 있는, 의미 있는 사법형사체계를 만드는데 관심갖고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검경수사권 조정은 반드시 해내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었는데 지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제가 사보임 당하고 그 현장에서 눈물이 날 정도였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당정청이 발표한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대해 "경찰개혁 일환인 국수본 또한 정보경찰과 수사경찰의 분리, 수사 독립성 확보, 경찰대학 구조개혁 등 여러 문제들이 남아있다"며 "자치경찰제의 큰 틀에서 논의해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지금 패스트트랙 법안에는 올라가 있지 않지만 행정안전위원회 차원에서 논의해야될 부분이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평소 오 원내대표가 어떤 경찰을 바라셨는지 잘 알고 있기에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며 "오 원내대표가 경찰의 여러 가지 개혁과제와 국민을 위한 수사권 조정 문제까지 풀어야하는 책임을 지게 된 것에 대해 우리 경찰로서 든든하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