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여행경보 상향…터키·이라크 국경지역 ‘철수권고’

[the300]미국-이란 군사적 긴장↑…호르모즈칸주 지역은 ‘여행자제’ 설정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 고조에 따라 이란 내 일부지역에 대한 여행경보가 격상됐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란 코르데스탄주 및 케르만샤주 서부지역(터키·이라크 국경지역) 여행경보가 2단계(여행자제)에서 3단계(철수권고)로, 호르모즈칸주(호르무즈 해협 인근) 여행경보가 1단계(여행유의)에서 2단계(여행자제)로 각각 상향됐다.

이번 여행경보단계 조정은 최근 이란을 둘러싼 주변국 및 미국과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으며, 이라크 내 미국대사관 인근 ‘그린존’ 로켓 공격 등 이라크 국경지역 테러 발생 가능성이 점증되는 상황을 감안한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란 내 코르데스탄주 및 케르만샤주 서부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 주기 바란다”며 “해당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호르모즈칸주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하여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란 및 주변지역의 정세와 치안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