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벼락' 항의 속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른 황교안…3년 전과 다른 모습

[the300](종합)광주 시민 항의·몸싸움 속 꿋꿋이 참석…"환영받으러 간 것 아냐"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제39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앞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년 전과 달라졌다. 18일 열린 제39주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5·18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불렀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기념식 중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에 다른 참석자들과 마찬가지로 자리에서 일어나 입을 움직였다.

황 대표는 노래만 부른 것이 아니라 양 옆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과 마찬가지로 주먹 쥔 오른팔을 들어 흔들기도 했다.

이날 황 대표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여부는 기념식 전부터 관심사였다. 황 대표는 3년 전 박근혜 정부 국무총리 신분으로 참석했을 때에는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당시 황 대표는 자리에서 일어나기는 했지만 야권 인사들과 달리 노래 제창을 하지 않아 성의가 없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당시 황 대표를 비롯한 정부 인사들이 노래 제창을 거부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날 황 대표의 참석 자체가 이목을 끌었다. 황 대표가 당 대표가 된 후 처음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기도 했지만 한국당 계열 정당에서 당 대표급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일이 그동안 드물었기 때문이다. 2015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참석한 뒤로 4년 동안 보수 정당에서는 원내대표만 참석해왔다.

광주 시민들은 이를 두고 반발했다. 한국당의 5·18을 대하는 태도에 대한 반발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황 대표가 찾아온 데 대한 반발이었다.

한국당은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진상규명위) 재추천에 5·18 기념일 전까지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지난 2월 '5·18 망언'을 쏟아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당 윤리위원회 징계 결론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도 받는다. '망언 사태' 이후 5·18 희생자들은 5·18 역사왜곡 처벌법(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처리도 촉구하고 있다.

5·18 추모 단체 회원과 광주 시민 등 수백명은 황 대표가 기념식이 열리는 민주묘지 도착 전부터 현장 곳곳에서 이같은 주장을 하며 시위했다.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어머니들과 시민들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항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와 함께 오전 9시30분쯤 기념식장 입구인 '민주의 문'에 도착했지만 시민들이 항의하며 막아섰다.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5월 어머니회' 등 5·18 관련 단체와 광주 지역 대학생 단체 등 시민단체들은 "물러가라", "여기 왜 왔냐", "오지 마" 등을 울부짖었다.

황 대표는 인파를 뚫고 행사장 입장에 성공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져 넥타이를 잡히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물벼락을 끼얹거나 '근조(謹弔)'를 상징하는 흰 국화를 던졌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당 대표가 된 이후 처음 광주를 방문했을 때에도 물벼락을 맞았다.

황 대표가 기념식장을 떠날 때에도 몸싸움이 벌어졌다. 여당 의원들은 모두 정식 입구인 '민주의 문'을 통해 현장을 떠났지만 황 대표는 식이 끝난 후 식장 안에서도 시민들의 항의를 받았다. 시민들은 황 대표를 포위하고 "무릎 꿇어라", "사과해" 등을 외쳤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5.18민주묘지 입구를 들어서다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사진=뉴스1

황 대표 등은 경찰력의 호위 속에서 묘지 울타리를 뜯고 화단쪽을 통해 주차장으로 빠져나갔다. 인파 사이로 생수병도 날아다녔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급히 같은 차량에 올라타고 현장을 바로 떠났지만 시민들은 경찰과 대치하며 황 대표를 규탄하는 손팻말을 들고 항의를 이어갔다.

황 대표는 이후 입장문을 내고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다.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제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하신 분들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 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 시민들을 만나겠다"고도 밝혔다.

황 대표의 태도 변화와 달리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한국당을 겨냥한 발언들을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 문제 해결에 정치권의 동참을 촉구했다. 특히 지난해 3월 제정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핵심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히는 것이나 아직도 진상규명위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 내외와 문희상 국회의장 등 4부 요인, 여야 5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과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