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정상화 조건, 패스트트랙 원천무효"

[the300]오신환 "민주당 사과하면 복귀하자" 제안…나경원 "우리당이 5.18 처음 인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정상화의 조건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사과와 패스트트랙 원천무효 처리를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사과를 하면 국회에 복귀를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패스트트랙 무효를 전제로 그 다음 과정에 대한 얘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과정에서) 불법적으로 사보임된 오신환 의원이 원내대표가 됐다. 그 모든 과정이 불법이었다는 게 실질적으로 밝혀진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법안과 패스트트랙 과정은 원천무효라는 게 한국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지난 패스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한 부분을 사과를 하고 나 원내대표가 그걸 또 흔쾌히 받아주시면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5‧18 망언 징계 등 관련해서는 "국회 상황과 당내 상황으로 의원총회를 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서 아쉽지만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며 "일부 의원들의 발언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당의 입장이 바뀐 것처럼 비판받는 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징계 수위와 상관없이 5‧18 문제는 우리당이 YS(김영삼) 정권 때 처음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했다. 우리 당 입장은 5‧18이 대한민국 산업화 민주화의 가장 큰 축이라는 것"이라며 "5‧18의 역사성에 대해서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오는 18일 5‧18 기념식에 참석한다. 나 원내대표는 기념식 참석여부를 묻자 "대표와 원내대표는 따로 움직여왔다"며 "참석을 검토는 해보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