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만난 양정철 "노무현 추억 얘기했다"

[the300]민주연구원장 "부임인사 한 것…정치적 의미 "없다"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16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정당정치가 한 단계 나아가기 위한 여러 조언을 들었다"고 했다. 정치적 의미가 내포된 방문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큰 어른과 추억 얘기를 한 것 뿐"이라고 했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 의장과 만남 후 "민주연구원장으로 부임해 여의도에 온 김에 존경하는 정치선배께 인사 왔다"며 "문 의장이 최근 정치상황에 대한 조언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의장께서 집권여당이 정책과 비전 등 수준 높은 담론들을 차분히 잘 준비해달라고 격려했다"고 했다.

양 원장은 "총선이나 정치상황과 관계없이 민주당이 좋은 정책으로 다른 야당과 선의의 경쟁 구도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참여정부 때 당시 비서실장이던 문 의장이 제게 비서관 임명장을 주시지 않았느냐"며 "여의도에 온 김에 부임 인사를 온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를 앞두고 모처럼 추억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