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황교안에 "광주 함께가자" 제안…"5·18 특별법 처리 전제"

[the300]5.18 망언 한국당 의원 징계도 촉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진상규명을 위한 진상조사특별조사위원회 구성과 재발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 마련을 약속했다. 아울러 '5·18' 망언 논란에 휩싸인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 처리를 촉구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5·18은 진보뿐 아니라 보수도 존중해야 할 역사인만큼 우리는 3가지를 하고 광주에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선 한국당이 내부 징계 절차를 완료하고, 이후 국회 차원의 징계 절차 역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며 "솜방망이 처벌로는 절대 안된다"고 말했다.

나아가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5·18 진실 규명과 광주시민의 명예 회복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가 오늘이라도 이뤄져 광주를 찾기 전에 매듭을 짓고 함께 광주에 가길 기대한다"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 역시 하루라도 빨리 진상조사특별위원회가 꾸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 몽니로 진상조사위를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주 토요일인 5·18 39주년 행사 전에 진상조사위를 구성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한국당에 주문했다. 아울러 "5·18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에도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