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밥 잘 사주는' 나경원과 밥먹듯 소통할 것"

[the300]13일 원내대표단과 현충원 참배 이후 "국회정상화 후 5월 추경 목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새 원내대표단과 함께 13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국민 모두가 잘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현충원 참배는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박찬대&정춘숙 원내대변인, 김영호, 맹성규, 이규희, 서삼석, 표창원, 고용진, 김정호, 제윤경, 박경미, 임종성 원내부대표가 동행했다./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월 말 추가경정예산(추경) 통과를 목표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수시로 대화하고 통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립 현충원에서 새로 신임된 원내대표단과 함께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이달 추경안 처리를 목표로 국회가 열렸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와 수시로 통화하고 만나는 것 외에 일상적으로도 소통을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동 역시 언제든지 하겠다"며 "밥먹듯이 서로 소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장외 투쟁 중인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꾸준히 요구해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5당 여야정 협의체 제안에 대해 한국당이 3당 교섭단체로만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기존의 여야정 협의체가 5개 당으로 출범했기 때문에 그 당시와 다른 견해는 조금 고민스럽다"면서도 "3당협의체와 5당 협의체가 통합될 수 있는 길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여지를 열어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