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세계1위·팹리스 세계10% 목표"

[the300]삼성 화성공장서 시스템반도체 비전선포식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경기 화성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 "메모리반도체 분야에서는 세계 1위를 유지하는 한편,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분야 세계 1위, 펩리스 분야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해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화성=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DSR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대한민국 반도체 비전을 밝히고 있다. 2019.04.30. photo1006@newsis.com

문 대통령은 메모리반도체를 넘어서 비메모리 시스템 반도체도 강국이 되자는 시스템반도체 비전선포식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파운드리'는 외부 업체가 설계한 반도체 제품을 위탁 받아 생산·공급하는, 공장을 가진 전문 생산 업체다. 반면 팹리스는 글자그대로 공장이 없는, 반도체 하드웨어 소자의 설계와 판매만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문 대통령은 64킬로비트, 64메가비트 디램 반도체 개발 역사를 언급하며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 위상은 우리가 만든 제품 경쟁력도 함께 상승시켰다. 세계 최초, 최고의 메모리반도체를 장착한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은 ‘첨단’의 다른 이름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늘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는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은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를 도약대 삼아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도전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명실상부한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4차산업혁명의 거대한 흐름을 이끄는 나라, ‘메이드 인 코리아’에 대한 신뢰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정부는 사람과 기술에 집중 투자하겠다"며 "당장 내년부터 1조원 수준의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여 차세대 반도체 원천기술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설계기업 팹리스는 상상을 현실로 바꾸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 영역"이라며 "팹리스 전용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성장단계별 지원 체계를 구축하여 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선진국으로 태어나는 나라는 없다. 시작부터 세계 최고인 기업도 없다"며 "지금 반도체 분야는 우리나라 수출의 20%, 17만 5000여 명의 일자리를 책임지고 있다. 우리 자신의 힘으로 선진국이 되었고, 세계 최고 기업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들도 새로운 투자계획과 상생협력 강화계획을 발표하고 있다"며 "정부도 분야별로 혁신전략을 수립하고, 국민과 기업들이 과감하게 신산업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시스템반도체라는 새로운 성장동력과 산업 먹거리를 강조하는 것은 물론, 문 대통령이 국내 삼성 사업장을 취임후 처음 방문한 걸로 주목 받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