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금 시급한 건 북미대화 재개와 비핵화 촉진"

[the300]러시아 '러중 공동행동계획' 설명하자 "美와 협의돼야"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04.25.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니콜리아 파트루쉐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만나 “지금 시급한 과제는 북미대화 재개와 비핵화 촉진"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파트루쉐프 서기가 러-중 공동행동계획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자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공동행동계획도 미국과 충분히 협의돼야 한다"며 "러시아 측에서 미국과 많이 논의해 달라. 우리도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개최된 북·러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건설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