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선거제 합의,아직 늦지않아…5·18망언은 울화통터져"

[the300]23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서 "청문회, 국회가 부적격이라하면 임명 안해야"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문희상 국회의장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지정 합의와 관련 "선거제 자체는 꼭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23일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정 합의에 빠진 부분에 대해선 "선거제는 기본적으로 합의에 의해 하는 것이 관행"이라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여야 합의를 촉구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중에도 완전한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국회의장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제 개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면 국회의장이 본회의 60일 부의기간을 단축해 직권상정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국회법에 따라 가되 최선을 다해 합의를 도출하려는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이미선 헌법재판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과 관련한 인사청문회 무용론 논란에도 언급했다. 문 의장은 "지금처럼 (청문회가) 운영된다면 불용론이 나올 수 있다"며 "아무리 따져 잘못됐다고 해도 임명해버리면 어떡하냐는 불신론이 나오기 시작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국회가) 결의를 해주지 않으면 당연히 대통령도 임명을 하지 않는 관행이 생기도록 하는 게 성숙한 민주주의의 방향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검증 기구와 국회 검증 절차에 대한 합의안을 만드는 등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5·18 망언 등 국회의원 '막말' 논란에는 울화통이 터진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제재 방안에 대해 연구와 검토를 숱하게 해봤지만 윤리위원회 회부 밖에는 없다"며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외에 내년 총선 출마 의지에는 "내 마음은 이미 다 비워 더 할 기력이 없다"고 불출마를 시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