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학의 직속상관 황교안, 성접대 몰랐을 리 없다"

[the300]"박근혜 정부에선 대검-법무부-청와대 보고가 관행…황교안 역할 유무도 밝혀야"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사진=홍봉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사건 은폐 의혹과 관련, "김학의 전 차관의 직속상관이었던 황교안 전 법무부장관과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별장 성접대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고 15일 지적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사건의 핵심은 검찰이 의도적으로 부실수사를 했는지, 그랬다면 어느 선까지 영향력이 행사 되었는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당시 박근혜 정권하에서는 대형 사건이나 주요 인물과 관련된 수사는 대검찰청과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까지 보고되는 것이 관행이었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과 관련하여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김 전 차관의 임명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까지도 이미 제기된만큼 황 대표의 역할 유무도 밝혀야 한다"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모든 의혹을 명확히 밝히기 위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번달 31일로 만료되는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을 연장하여,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둘러싼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책임자들은 엄정히 의법 조치해야 할 것"이라며 진상조사단 활동기한 연장도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