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콧 철회' 오세훈 "한국당 우경화, 국민과 괴리…바로 잡겠다"

[the300]朴 '옥중정치' 논란에 "한국당, 전직 대통령 위한 당 아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2.27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 연기 요구 보이콧을 철회하고 당대표 후보에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5.18 망언 논란 등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은 당의 행보를 비판하며 개혁보수의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번 5.18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버렸다. 제가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출마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우리당은 우파정당인데 스펙트럼에서 좀 더 가운데 쪽 개혁보수 입장을 보강해도 중간지대 국민의 마음을 얻어오는 게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그런데 점차 우경화하면서 국민 마음과 괴리되는 일이 저를 걱정스럽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정치'에는 부정적 시각을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두 전직 대통령의 수감기간이 길어지면서 보수를 지지하는 분들과 당원들 마음속에는 굉장한 애처로움과 안쓰러움이 자리 잡기 시작했다"며 "바로 그런 마음이 박 전 대통령의 옥중정치를 가능케 하는 환경으로도 작용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두 전직 대통령의 재판이 끝나고 사면 복권돼서 영어의 몸이 풀려나길 바라는 마음은 저도 똑같다"면서도 "우리 당이 보수우파를 위한 정당이지 두 전직 대통령을 위한 정당이 아니란 점을 당원들이 깊이 인식하고 그런 마음이 잘못된 방향으로 표출될 때 대중의 지지와 사랑이 멀어진다는 점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6인은 10일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해야 하고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며 보이콧을 선언했다. 실제 전날 홍 전 대표가 이날 오전에는 심재철·정우택·안상수 의원이 2.27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어제 후보 등록 거부를 함께 하기로 했던 분들을 일일이 찾아 저를 지지해줄 것을 부탁드렸다"며 "사실 그분들도 입장이 있고 본인이 돼야할 이유를 꾸준히 설파하고 계셨기 때문에 하루아침에 입장을 바꿔서 저를 지지하는 것은 사실상 쉬운 일은 아니었다는 판단이 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