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으로 제어하는 '원격운용통제탄' 전력화 완료

[the300]방위사업청 "오인 폭발 없는 지능화 탄약…국산화율 99.7%"


원격운용통제탄 형상 / 제공 =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은 오인 폭발이 없어 아군과 민간인이 피해를 입지 않는 ‘원격운용탄(모델명: 회로지령탄약)’의 전력화를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원격운용통제탄은 탐지장치와 살상장치로 구성돼 있다. 적이 접근하거나 접촉하면 탐지장치를 이용해 적 유무를 확인하고 운용자가 원격제어 무선장치를 사용, 기폭 할 수 있는 지능화 탄약이다. 탄약과 장비를 경량화해 설치와 회수가 쉽고 반복적으로 재사용도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주요 경계지역에 방어 지대를 구축해 유사시 적의 침투를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다. 작전 환경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운용할 수 있다. 피아 식별 후 표적을 선별해 공격하고 설치 자체로는 위험성이 없기 때문에 우리 장병 및 민간인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원격운용통제탄은 국산화율이 99.7%에 달한다. 이로 인해 보급체계와 후속군수지원의 안정적 여건을 보장할 수 있다. 또한 지능화 탄약의 핵심체계 기술을 바탕으로 차기 기동저지탄 등 회로지령탄약 계열의 무기체계 기반기술을 갖추게 됐다.

방사청 관계자는 "원격운용통제탄을 전력화함으로써 아군 및 민간인의 안전을 보장하고 국경지역의 신속한 방어가 가능해졌다"며 "우리 군의 전투력이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