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4월까지 총선룰 확정할것…2020 총선승리" 다짐

[the300]당 소속 전국 대의원에게 새해 문자 메시지…"당 혁신·미래 준비에 만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설날인 5일 "오는 4월까지 총선룰을 확정해 총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2020년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소속 전국 대의원에게 보낸 설 맞이 문자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당의 혁신과 미래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총선룰 확정 외에도 "온·오프가 결합된 정당 플랫폼도 빠른 시일 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원 여러분과 함께하는 '정책전당대회'와 '정책엑스포'를 개최해 민생 정책 개발에도 적극 힘을 쏟겠다"며 "우리 함께 2020년 총선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 정권 재창출로 민주당 승리의 새 역사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올해 민생 정책과 경제 문제 해결에도 신경쓰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올해는 3·1혁명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고 고(故)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 서거 10주기가 되는 해"라며 "대한민국과 민주당에 대단히 중요한 한 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은 올해 화두를 '평화·경제, 새로운 100년'으로 정했다"며 "그 중 가장 중요한 과제는 민생 안정과 경제 활력"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구체적으로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며칠 전 당·정·청의 혼연일치로 '광주형 일자리'를 타결시켰듯 올해는 철저한 현장 중심의 당 운영과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한반도 평화 문제에도 힘쓰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이달 말에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한반도 비핵화를 통해 70년 분단의 역사를 끝내고 평화·공존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