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단식' 손학규·이정미 달래기…"선거제 논의 빨리빨리"

[the300]7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정개특위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포함 선거제 논의 빨리 진행해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당·한국당의 예산안 처리-선거제 개혁 연계합의 거부를 규탄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2018.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 "비례성과 대표성, 전문성을 반영하는 선거제도를 빠른 시일 내에 여야가 합의해 통과시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선거제도에 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단식에 들어가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제부터라도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본격적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선거제도에 관한 논의를 빨리빨리 진행해야 되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손 대표와 이 대표는 전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했으나 자신들이 요구하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골자의 선거제 개편 추진 합의가 실패하자 예산안 합의도 거부하고 '거대 야당'에 반발하며 단식에 들어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