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복지위, 내년 10월부터 출산장려금 250만원씩 지급 합의

[the300]관련예산 1031억원 편성…33만명 혜택

기동민 소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심사 법안을 상정하고 있다. 2018.9.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내년 10월부터 출산한 산모에게 평균 산후조리비 수준의 금액인 250만원을 출산장려금으로 일시지급하는데 합의했다.

28일 복지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기동민·자유한국당 김명연·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 등 복지위 여야간사단은 이와 관련한 예산 1031억2500만원을 새로 편성키로 합의했다.

이대로 예산이 편성될 경우 약 33만명의 산모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산후조리원 3개소를 신설하기위한 예산도 45억원 증액했다.

간사단 합의에 따라 복지위는 이날 오후 예산결산 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할 계획이다.

다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가 관건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