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美·北도 마주앉아…평화의 미래 개척하고 있어"

[the300성베드로 성당서 미사 후 특별 연설


【로마(이탈리아)=뉴시스】전신 기자 = 유럽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18일 오전 1시) 바티칸시국 성 베드로 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이 집전하는 '한반도 평화' 미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18.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한 뒤 "한반도에서는 역사적이며 감격스러운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류는 그동안 전쟁이라는 부끄러운 역사를 써왔다"면서도 "시편의 말씀처럼 이제 한반도에서 '자애와 진실이 서로 만나고, 정의와 평화가 입을 맞출'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과 북한도 70년의 적대를 끝내기 위해 마주앉았다"라며 "교황성하께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하신 기도처럼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의 미래를 보장하는 바람직한 길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