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 남북 모두에 용기와 희망 줘"

[the300]성베드로 성당서 미사 기쁘다"

【로마(이탈리아)=뉴시스】전신 기자 = 유럽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18일 오전 1시) 바티칸시국 성 베드로 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이 집전하는 '한반도 평화' 미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18.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마치고 "'평화를 갈망하며 형제애를 회복'하고 있는 남과 북, 우리 겨레 모두에게 커다란 용기와 희망을 주신 교황성하와 교황청에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톨릭의 고향,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여러분과 만나고 미사를 올리게 되어 참으로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평화기원 특별미사를 직접 집전해 주신 국무원장님,그리고 따뜻하게 환대해 주시고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 주신 교황청 관계자들께 한국 국민들의 마음을 담아 깊이 감사드린다"고 기념사를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