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文대통령 "美에 합의문에 담지 않은 비핵화 논의 전해줄것"(상보)

[the300]귀경 직후 서울프레스센터 찾아 남북정상회담 '대국민보고'

해당 기사는 2018-09-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저녁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서 2018남북정상회담평양 관련 대국민보고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남북 간 논의한 내용 가운데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도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 앞으로 방미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시 정상회담을 갖게 되면 미국 측에 상세한 내용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성남공항을 통해 귀국한 직후 서울 중구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서울메인프레스센터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방안, 또 교착상태에 놓인 북미대화의 재개와 대화의 촉진에 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그러나 비핵화의 어떤 구체적인 방안, 또는 그에 대한 상응 조치 이런 부분들은 기본적으로 북미 간 논의 내용"이라며 "남북 간 논의한 내용 가운데 합의문 안에 어느 정도 어떤 표현으로 담을지 논의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한이 취해 나가야 할 조치들과 그 조치들의 단계적 순서, 그에 대해 미국 측에서 취해야 할 조치, 그런 조치의 단계들은 구체적으로 북미 간 협의돼야 할 내용"이라며 "그 부분들은 이번 평양공동선언에 담을 내용이 아니었다"고도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측은 우리를 통해 북한에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하는 것이 있고, 또 그에 대한 답을 듣기 원한다"며 "반대로 북측에서도 우리측에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하는 게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그런 것을 해서 북미간 대화를 촉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합의문 내용 협상에 대해서는 "그밖에 특별히 전체적인 합의과정에서 어려움은 있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