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 南北,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추진

[the300]9월 평양공동선언문 서명…2020 도쿄올림픽 등 국제대회 공동 출전 노력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차려진 남북정상회담 서울 프레스센터 대형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합의문 서명식 장면이 중계되고 있다. 2018.09.19.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를 추진키로 했다.

남북정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9월 평양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남북정상은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는 문구를 선언문에 담았다.

올림픽 유치를 위해선 ‘2032년 올림픽 공동유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남북이 올림픽 공동 유치에 합의하고 추진위를 가동하면 올림픽 개최 선정 시간표와 맞아 떨어진다. 올림픽 개최지는 2020년 일본 도쿄, 2024년 프랑스 파리, 2028년 미국 LA(로스앤젤레스)까지 결정된 상태다.

남북정상은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대회는 물론 여타 국제경기에도 공동으로 진출하는데 협력키로 했다.

그밖에 예술문화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우선 10월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키로 했다.

내년에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을 남과 북이 공동으로 개최한다. 10·4선언 11주년을 뜻깊게 하기 위한 행사도 준비키로 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