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정상회담, 배석자 없이 단독으로 진행 중

[the300]정의용, 김여정 등 배석자 없어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남북정상회담 이틀째인 19일 2차 정상회담이 배석자 없이 정상간 '단독 회담'으로 진행 중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경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을 찾아 이 곳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전날 오후 1차 정상회담에 이어 두번째 회동이다. 

이날 '2차 회담'은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으로 진행 중이다. 전날 배석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회담 시작 후 회담장 밖에서 회담 종료를 기다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