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남북정상 "신뢰로 난관 이길것" 한목소리(상보)

[the300]文 "완전한 비핵화·평화정착"-金 "불신과 대결의 늪에서 벗어나"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18일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사진=평양공동취재단, 이건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첫날인 18일 환영만찬에서 나란히 '신뢰를 통해 난관을 이기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신뢰를 기반으로 이번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은 목란관에서 열린 만찬 환영사를 통해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쌓은 신뢰가 있다"며 "조선반도(한반도)의 미래를 열어가는 우리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나는 우리가 판문점에서 시작한 역사적 첫 출발이 온 겨레를 불신과 대결의 늪 속에서 과감히 벗어나 화해와 평화번영에 접어듦은 물론 이제는 그 누구도 멈출 수 없는 민족화해와 평화 번영의 새시대로 당당히 들어서게 된 데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마음과 뜻을 합친 지난 몇 달을 보면서 우리는 앞으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를 갖게 됐다"며 "역사와 민족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무거운 사명을 더욱 절감한다"고 말을 이었다.

동시에 그는 "우리의 전진 도상에는 여전히 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고 역풍도 만만치 않을 것이나 북과 남이 서로 손을 맞잡고 뜻과 힘을 합쳐 좌고우면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때 길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선언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또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쌓은 신뢰가 있기에 평화롭고 번영하는 조선반도의 미래를 열어가는 우리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의 이 뜻깊은 상봉이 북남관계 발전과 우리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시키고 온 겨레에게 다시 한 번 크나큰 신심과 기쁨을 안겨주는 역사적인 일로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답사를 통해 유사한 메시지를 내놨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중요한 의제"라며 "여러 도전과 난관이 있겠지만 김정은 위원장과 나에게는 신뢰와 우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누구도 경험해 보지 못한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다"며 "우리의 협력은 대륙을 가르고 러시아와 유럽에 이르고 바다를 건너 아세안과 인도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모을 것"이라며 "군사, 경제, 사회, 문화 모든 분야에서 내실 있는 발전을 이루고 남과 북 사이에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를 완전히 해소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도 중요한 의제"라면서 "항구적 평화와 평화 번영을 위한 큰 그림을 그려가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완전히 새로운 결의인 만큼 여러 도전과 난관을 만날 수도 있다"며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과 나에게는 신뢰와 우정이 있다. 역지사지의 자세로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한다면 넘어서지 못할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