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北, 이재용 부회장에 "꼭 오시라 말씀드렸다"

[the300]靑 "우리정부 결정..北, 경제인 누구 데려오란 말 안 해"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18일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남측 경제인과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이 진행됐다./ 사진=평양공동취재단

북측 인사가 18일 평양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꼭 오시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경제인 방북은 전적으로 우리 정부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인민문화궁전에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4대 기업 대표들을 포함한 우리측 경제인들이 북한 경제사령탑 리용남 내각부총리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북측 황호영 금강산국제관광특구 지도국장은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를 나누며 "꼭 오시라고 말씀을 올렸습니다"라고 말했다. 남측 재계 총수의 방북을 북측이 요청했다는 의미로 파악될 수 있는 발언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그러나 "기업인 방북과 관련 북측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만일 우리가 명단을 북측에 줬을 때 승인했다는 의미라면 그리 해석할 수도 있겠다"면서도 "북측은 이번에 경제인 누굴 데려오라 말 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윤 수석은 앞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도 "이번 방북 수행단의 결정은 전적으로 우리 정부에서 결정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남측 경제인과 북측 내각부총리의 만남에는 4대 그룹 대표 외에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도 함께 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