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靑 "재벌총수 방북, 北 요청 아냐…우리 정부가 결정"(상보)

[the300]윤영찬 수석 브리핑…"MOU 체결은 없을 것"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018 남북정상회담 첫 날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방북 수행단에 대기업 총수들이 다수 포함된 배경에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18일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DDP에 마련된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방북수행단의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한 사항"이라며 "우리 경제인들의 참여는 남북관계의 장래, 미래를 위해 참여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인들이 북한을 방문한건 단지 이번뿐만이 아니"라며 "이전에 있었던 모든 정상회담에서 경제인들이 다같이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담에서 경제인들과 북측 간 구체적인 MOU(업무협약) 체결은 없을 거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MOU는 이번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우리가 남북간에 진행해오고, 논의를 막 시작한 여러 협력 분야에서 대화를 더 진척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