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文대통령, 김정은에 김현미 장관 소개, '환한 웃음'

[the300]다른 공식수행원 보다 유독 긴 소개시간 가져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 내외의 영접을 받는 모습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 되고 있다. 2018.9.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18일 도열 중인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오래 소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문 대통령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영접을 나온 김 위원장과 부인인 리설주 여사,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과 인사를 나눈 후 도열 중인 북측 인사들과도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이어 김 위원장이 우리측 방북단과 악수를 나누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김현미 장관을 타 수행원에 비해 오래 소개했다. 구체적인 대화내용은 나오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은 환히 웃으며 김 장관을 손으로 가리켰고 김 위원장도 이에 화답하듯 한동안 자리에 머물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순안공항에서 사열이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나란히 레드카펫을 걸었다.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평양 시민들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환호성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평양 시민들의 손을 잡아주기도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