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양]다시 만나 뜨거운 포옹…평양 시민들 "만세!"

[the300]남북 정상 함께 인민군 사열…文대통령, 북한 주민 손잡아(종합)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평양에서 다시만난 두 정상은 뜨겁게 포옹을 나눴다. 어깨를 나란히하고 북한 인민군 사이를 걸은 뒤 함께 군을 사열했다. 평양시민들은 붉게 상기된 얼굴로 두팔을 번쩍들고 인공기와 한반도기 흔들며 두 정상의 재회를 환영했다.

18일 오전 9시 48분 문재인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가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 오전 8시55분쯤 성남 서울공항을 떠난 비행기다.

먼저 모습을 드러낸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인민복을 입은 김 위원장과 감색 투피스 양복 차림의 리 여사는 오전 10시 7분 쯤 문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해 평양국제비행장 국내선 공항 문을 나섰다.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내자 공항에 있던 북한 주민들이 일제히 환영했다.

약 2분 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타고온 전용기 문이 열렸다. 감색 정장에 붉은색 바탕에 회색 줄무늬 넥타이를 한 문 대통령과 흰색 투피스 양복 차림의 김 여사는 레드카펫이 깔린 비행기 트랩을 밟고 내려왔다. 김 위원장 내외는 문 대통령 내외가 계단을 내려올 동안 박수치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뜨거운 포옹을 나눈 직후 손을 맞잡고 한동안 얘기를 나눴다. 리 여사와 김 부부장과도 인사했다.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평양 순안공항에서 나눈 첫 인사와 유사했다.

이어 붉은색 머플러를 두른 화동이 문 대통령 내외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나와 문 대통령에게 인사한 뒤 문 대통령 내외로부터 꽃다발을 다시 건네받았다.

문 대통령은 도열해 있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최룡해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이어 김 위원장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우리측 방북 인사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이어 두 정상 내외는 함께 걸으며 도열한 북한 인민군 사이를 지나 단상에 올라 인민군을 사열했다. 두 정상은 걸으면서도 화기애애한 표정을 지으며 대화를 나눴다. 평양 시민들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환호성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평양 시민들의 손을 잡아주기도 했다.

밝은 표정으로 사열을 마친 문 대통령은 벤츠 승용차에 탑승했다. 시간은 10시20분. 김정은 위원장과 같은 차에 동승은 이뤄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별도 오찬을 가진 뒤 첫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